비즈니스 클래스 – 기내식 및 음료

 

 

‘주방의 주부’ – 전통 이탈리아 가정식 요리

1월과 2월 독일발 장거리 구간 항공편의 비즈니스 클래스에서는 이탈리아 전통 국가 요리에 영감을 받은 메뉴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.

미식의 나라인 이탈리아의 많은 전통 요리들은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. 이탈리아 음식은 많은 승객들 또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습니다. 이에 기내에서도 이탈리아 지역의 전통 요리를 가정식 스타일로 제공합니다.

‘주방의 주부(Cucina Casalinga)’는 최고의 재료를 이용하여 진짜의 맛을 담아 모든 사람에게 맛의 즐거움을 전달합니다. 이 메뉴들은 이탈리아 가족이 수 대에 거쳐 직접 손으로 작성되어온 조리법을 이용하여 만들어졌습니다. 이에 삶에 대한 이탈리아 사람들의 열정을 입을 통해 느껴볼 수 있습니다.

 

전통 가정식 요리의 유혹

 

독일 베르기슈 글라트바흐에 있는 알트호프 그랜드 호텔 슐로스 벤스베르크의 ‘트라토리아 에노테가’ 레스토랑의 마쿠스 그라운(Marcus Graun)과 독일 로타쉬-에게른에 있는 알트호프 지호텔 위베르파흐트의 ‘일 바르카이올로’의 발터 레우펜(Walter Leufen), 이 두 셰프가 이 새로운 루프트한자 메뉴를 책임집니다.

두 셰프의 최고 수준의 미식 재능을 통해 기내에서도 이탈리아 전통 국가 요리를 맛볼 수 있게 됩니다.


Star Alliance